• UBIQUITY USA

한국인 미국비자거부율 트럼프 시대에도 3년 연속 한자리수


2016년 8.65%, 2017년 9.05%, 2018년 7.96%

트럼프 이민빗장에도 양호, 비자면제 지위에 영향 없을 듯

한국인들의 미국비자 거부율이 트럼프 행정부 출범이후에도 3년 연속으로 한자리수를 유지해 비자면제국

에는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들의 미국비자 거부율은 오바마 마지막해인 2016년 8.65%에서 트럼프 첫해인 2017년 9.05%로 약간 올랐다가 2018년에는 다시 7.96%로 내려갔다

미국을 방문하기 위해 무비자 또는 방문비자를 신청했다가 거부당한 한국인들의 미국비자 거부율이 오바마 마지막해에 이어 트럼프 시대 2년을 포함해 3년 연속 한자리수를 유지했다

미 국무부가 5일 발표한 2018년 각국별 미국비자 거부율을 보면 한국인들의 경우 7.96%를 기록했다

이는 트럼프 첫해인 2017년 9.05%에서1.09 포인트나 내려간 것이다

이로서 한국인들의 미국비자 거부율은 오바마 마지막해인 2016년 8.65%에서 트럼프 첫해인 2017년 9.05%로  올라갔다가 2018년에는 다시 7.96%로 하락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이후에도 3년 연속 한자리수의 비자거부율을 기록함에 따라 한국은 비자면제국 지위에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들의  미국비자 거부율은 최고치였던 2014년  21 %, 2015년 13%에서 급락한후 3년 연속 한자리수를 지킨데다가 미국에 눌러앉는 오버스테이 불법체류비율이 다른 국가들에 비해 양호하기 때문이다.

한국의 미국비자 거부율은 비자면제국으로 지정된 직전인 2008년에는 3.8%에 불과했으나 지정후 첫해인 2009년에는 5.5%로 약간 올라갔으며 2010년에는 9.4%로 2배 가까이 급등했다.

.

더욱이 2012년부터 두자리수로 올라가 2012년에는 13%, 2013년에는 18.1%, 2014년에는 무려 21.2%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다가 2015년엔 13.21%로 크게 떨어진데 이어 2016년에는 다시 한자리수인 8.65%로 대폭 하락했으 며2017년에 9.05%로 소폭 올라갔으나 2018년에 7.96%로 다시 떨어진 것이다.

이때문에 한국은 2014년을 기점으로 한때 비자면제국 지위가 흔들렸으나 이제는 다시 안정을 되찾은 것 으로 관측되고 있다

미국정부는 비자면제국으로 지정되거나 유지하려면 3%대의 낮은 방문비자거부율을 보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미국정부는 특히 비자면제국들 가운데 무비자와 방문비자 거부율이 현격히 높고 미국에 눌러앉는 오버 스테이 불법체류비율이 높아지는 국가에 대해선 비자면제지위를 박탈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미국은 실제로 2002년 아르헨티나, 2003년에는 우루과이의 비자면제국 지정을 취소한 바 있다.

한국의 경우 전체 비자거부율이 기준인 3% 보다 세배나 높은 상황이지만 한해 7000명씩 미국에 눌러 앉는 오버스테이 불법체류비율은 무비자 0.34%, 취업자 1.2%, 유학생 2.5%로 전체평균의 절반정도 수준이어서 비자면제 지위에 영향을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Recent Posts

See All

급행신청 수수료 74%인상 ($1440 -> $2500)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이 급행신청 수수료를 대폭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USCIS는 지난 16일 비자 프리미엄 프로세싱 수수료를 현행 1,440달러에서 2,500달러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급행신청 수수료가 무려 74%가 올라가는 것이다. 인상 적용일은 10월19일부터다. 단, 이번 수수료 인상폭 적용 대상에서 비농업 분야 계절임시직(H-2b

이민 수수료 인상안 제동…연방법원 가처분 명령

내일(2일)부터 대폭 인상될 예정이었던 이민 수수료 인상에 제동이 걸렸다. 29일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법원이 이민 수수료 인상 시행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는 가처분 명령을 내렸다. 이는 8개 비영리 이민단체가 함께 이민 수수료 인상이 부당하다며 제기한 소송에 따른 것이다. 제퍼리 화이트 판사는 “원고 측이 수수료 인상의 타당성에 대해 심각한 질문을 제기했다”며

공적부조 수혜자 이민 제한 재시행

연방 이민당국이 ‘공적부조’(Public Charge) 수혜자의 영주권 취득을 제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을 다시 시행한다고 밝혀 저소득층 이민 신청자들에게 악영향이 우려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민 규제 강화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공적부조 수혜자 영주권 취득 제한 정책 시행에 들어갔다가 올들어 코로나19 사태 확산 이후 법원의 제동으로 이

UBIQUITY USA, LLC | TEL:213-674-7007 | 3200 Wilshire blvd ste 1505 Los Angeles CA 90010 since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