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BIQUITY USA

취업비자 신청시 이름 주소 누락하면 가동기각

비이민 취업비자 신청서(I-129) 작성 규정이 강화됐다.

이민서비스국(USCIS)은 5일(오늘) 부터 비이민 취업비자 신청서에 이름이나 오피스 주소가 누락됐을 경우 자동 기각 처리 된다고 밝혔다.

이민국은 는 서명을 하지 않았거나 부정확한 수수료, 승인받지 않은 제 3자가 서명했을 경우에만 자동 기각 처리하고 이름이나 주소가 누락된 경우에는 보완을 요청했으나 규정이 더욱 강화된 것으로 보인다. USCIS는 특히 단기취업비자(H-2A)처럼 노동 기간 및 시간이 민감한 비자 신청자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또, 전문직 취업비자(H-1B)처럼 할당된 쿼터가 있는 비자 신청자의 경우도 정보 누락 등으로 신청서가 기각되면 재신청이 거부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UBIQUITY USA

HTTP://UBIQUITYUSA.COM

TEL : 213-674-7007 / 213-703-9169

카톡 : ca3200la

주소 : 3200 Wilshire blvd #1505 Los Angeles, CA 90010

Recent Posts

See All

급행신청 수수료 74%인상 ($1440 -> $2500)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이 급행신청 수수료를 대폭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USCIS는 지난 16일 비자 프리미엄 프로세싱 수수료를 현행 1,440달러에서 2,500달러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급행신청 수수료가 무려 74%가 올라가는 것이다. 인상 적용일은 10월19일부터다. 단, 이번 수수료 인상폭 적용 대상에서 비농업 분야 계절임시직(H-2b

이민 수수료 인상안 제동…연방법원 가처분 명령

내일(2일)부터 대폭 인상될 예정이었던 이민 수수료 인상에 제동이 걸렸다. 29일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법원이 이민 수수료 인상 시행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는 가처분 명령을 내렸다. 이는 8개 비영리 이민단체가 함께 이민 수수료 인상이 부당하다며 제기한 소송에 따른 것이다. 제퍼리 화이트 판사는 “원고 측이 수수료 인상의 타당성에 대해 심각한 질문을 제기했다”며

공적부조 수혜자 이민 제한 재시행

연방 이민당국이 ‘공적부조’(Public Charge) 수혜자의 영주권 취득을 제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을 다시 시행한다고 밝혀 저소득층 이민 신청자들에게 악영향이 우려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민 규제 강화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공적부조 수혜자 영주권 취득 제한 정책 시행에 들어갔다가 올들어 코로나19 사태 확산 이후 법원의 제동으로 이

UBIQUITY USA, LLC | TEL:213-674-7007 | 3200 Wilshire blvd ste 1505 Los Angeles CA 90010 since 2018